국내소식

News | 주한 인도대사 “부다가야 한국사찰 건립 적극 협조하겠다”(불교신문 20/06/22)

페이지 정보

작성자최고관리자 작성일20-06-26 15:11 조회21회 댓글0건

본문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6월22일 란가나탄 주한 인도대사의 예방을 받았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인도의 불교성지 부다가야에 세우려는 종단 사찰과 관련해 주한 인도대사와 논의하고 향후에도 서로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6월22일 스리프리야 란가나탄 주한 인도대사의 예방을 받고 부처님이 깨달음을 이룬 부다가야에 건립을 추진 중인 사찰 ‘분황사’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당초 종단은 3월에 착공식을 가지려 했으나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잠정 연기한 상태다.

이날 총무원장 스님을 예방한 란가나탄 인도대사는 “현재까지 인도에서 40만 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고 아직 정점에도 이르지 않았으나 인구수에 비해 확진자 비율이 낮아 그나마 다행”이라고 현지 상황을 전했다.

이에 총무원장 스님은 “분황사 주지가 인도에 입국하지도 못하는 데다 인도를 방문할 경우 사실상 한 달간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등 어려움이 많다”며 “불사를 내년으로 미룰 수밖에 없는 입장”이라고 아쉬움을 표했다.

그러면서도 불교를 매개로 한국과 인도 양국 간의 친선을 도모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총무원장 스님은 “개인적으로 10번 가까이 인도의 불교 8대 성지를 순례했고 성지마다 한국 사찰을 지어 부처님의 은혜에 보답하겠다는 원력을 갖고 있다”며 “사찰 분황사와 함께 보건소를 세우고 한국의 비구니 스님들이 상주하며 봉사할 계획인 만큼 행정적으로 많은 지원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란가나탄 대사는 “부다가야는 종교적으로 신성한 곳”이라며 “조계종이 추진하는 프로젝트와 관련해 도움이 필요하면 언제든 협조하겠다”고 약속했다.

출처 : 불교신문(http://www.ibulgyo.com)

 

댓글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